Ecological Civilization in Korea

sustainable life for Earth and everyone

schedule

NOVEMBER 7, TUESDAY

8: 30 am – 9: 00 am
Registration
9:00 am – 10:00 am
Keynote Session
John B. Cobb, Jr.: Opening Address
Kumsil Kang: Response

10:00 am – 12:00 pm
Session 1: Ecological Civilization as a Paradigm Shift
The global economy, which exploits the resources of the planet and aggravates the polarization between rich and poor, has brought serious problems of alienating nature and at the same time, the vast majority of inhabitants, including human beings. We all want the radical change, but most of us fear for the change, and even in some cases, we easily think some changes are impossible. We need a grand dream of ecological civilization. There are some fundamental questions we need to ask to ourselves. Why do we need a change toward ecological civilization and how urgent these changes are? What are the economic systems we have had and the economics that has fueled the industrial civilizations for hundreds of years? How have the anthropocentric view and materialism misled the civilization? How should the cosmopolitan cities change?
Chair: Wm. Andrew Schwartz
• David Korten: “A Living Systems Paradigm”
• Kumsil Kang: “Ecological Worldview and Earth Governance”
• Philip Clayton: “Why We Need an Ecological Civilization”
• Wangjjn Seo: “A New Paradigm of City Policy: For the Ecological Transition in Seoul”

2:00 pm – 3:50 pm
Session 2: A Vision Toward Ecological Civilization
Vision is very important for change. We can progress by sharing our vision. The vision of “Ecological Utopia” has been strong rival against industrial civilization for a long time, and now it is an alternative to declining capitalism. Marxism converts to ecology, while it reflects its own limitation that focuses on ruling nature, increasing production, and alienating most of human beings. In this context, China pursues “Ecological Civilization” and includes this agenda in the Constitution of Communist Party. Korean civic society also tries to connect many grass root movements and sustainable policies under big umbrella. Now, we anticipate to make the world network of ecological civilization.
Chair: Philip Clayton
• Gunna Jung: “Toward an Ecological Transition in Korea”
• Meijun Fan: “China’s Vision for an Ecological Civilization”
• Andrew Schwartz: “A Vision of Hope: The Ecological Civilization Alternative”
• Yunjeong Han: “How to Shift the Culture”

4:10pm – 6:00pm
Session3: Values for an Ecological Civilization
The continental philosophy on which modern world has been based separated the subject from the object. This view of dualism divided the nature as an object and human as a subject. It deprived the mind, value and spirituality from nature. As a result, human spirit, value, and spirituality are also threatened. Ironically it reminds us that human and nature are closely interconnected. We are going to discuss about the new values for ecological civilization. Pantheism out of Whitehead’s philosophy, and Yoko civilization of Japanese tradition inspires our new thinking. Particularly, Pope Francis’ encyclical “Laudto Si’” shows us what is the spiritual leadership and integral worldview.
chair: Sangil Kim
• Jaidon Lee: “Environmental Movement in Korea and the Role of Religion”
• Dongwoo Lee: “Organic Panentheism in Ecological Civilization”
• Karenna Gore: “Laudato Si’: Values for an Ecological Civilization”
• Ken Kitatani: “Yoko Civilization and Integral Civilization”

6:00pm – 8:00pm
Reception

-11월7일(화)

오전 8시30분-9시 등록
오전 9시-10시
개막
기조연설: 존 캅
답사: 강금실

오전 10시-12시
세션1: 생태문명의 패러다임
지구의 자원을 착취하고 부익부 빈익빈을 가중시키는 글로벌 경제는 자연과 대다수의 인간을 소외시키는 심각한 문제를 가져왔다. 모두 변화를 원하고 있지만, 대부분 변화를 두려워하며 심지어 변화가 불가능하다고 여긴다. 우리에게는 생태문명의 원대한 꿈이 필요하다. 미래로부터 되짚어 현재를 생각하고 변화를 구상해야 한다. 왜 생태문명이 필요하고 이런 변화가 얼마나 시급한 상황인가, 수백 년의 산업문명을 지탱해온 경제와 경제학은 어떤 모습인가, 그 전제가 돼온 인간중심주의, 물질중심주의, 기업중심주의 안에서 자연의 권리는 어떻게 짓밟혀 왔나. 인구의 대다수가 거주하는 도시는 어떤 모습으로 바뀌어야 할까.
좌장: 앤드류 슈왈츠
데이비드 코르텐: 생명체계 패러다임
강금실: 생태적 세계관과 지구 거버넌스
필립 클레이튼: 왜 생태문명인가
서왕진: 도시정책의 새 패러다임- 서울의 생태적 전환을 위해

오후 2시-3시50분
세션2: 생태문명의 비전
변화는 비전을 요구한다. 우리는 비전을 공유함으로써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생태적 유토피아라는 비전은 오랫동안 근대 산업문명의 경쟁자였으며 지금은 유력한 대안으로 부상했다. 자본주의를 비판해온 마르크시즘은 자본주의와 마찬가지로 자연을 지배하고 인간을 소외시켰다는 자기반성 아래 생태주의에 눈을 돌렸다. 중국은 이런 맥락에서 “생태문명”을 공산당 헌법에 포함시켰다.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생태적 대안을 모색해온 한국 역시 다양한 실험과 성과를 모아서 “생태문명”이란 보다 큰 목표를 추구하고자 한다. 공동의 비전을 바탕으로 한국과 미국, 중국, 나아가 전 세계가 월드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가능성을 찾아본다.
좌장: 필립 클레이튼
정건화: 한국사회의 생태적 전환을 위한 설계
판메이준: 중국의 생태문명 비전
앤드류 슈왈츠: 정책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위한 가이드라인
한윤정: 어떻게 문화를 바꿀 것인가

세션3: 생태문명의 가치(오후 4시10분~6시)
근대철학은 주체인 인간과 객체인 자연으로 세계를 양분하고, 객체인 자연으로부터 정신과 가치, 영성을 제거하는 장기지속의 과정이었다. 그 결과 오늘날 인간의 정신과 가치, 영성마저도 위협받고 있는데, 이는 인간과 자연이 긴밀히 연결돼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생태문명이 추구하는 새로운 가치를 화이트헤드의 과정철학에서 비롯된 범재신론, 일본의 전통 요코문명에서 찾아볼 수 있다. 또 생태문명의 실현에서 종교의 역할,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서 “찬미받으소서”에서 보여준 영적 지도력과 통합적 시각에 대해 토론한다.
좌장: 김상일
이재돈: 한국의 환경운동과 종교의 역할
이동우: 범재신론과 생태문명
카렌나 고어: 찬미받으소서-생태문명을 위한 가치
켄 기타타니: 요코문명과 통합문명

오후 6시-8시
리셉션
——————–

NOVEMBER 8, WEDNESDAY

8:30 am – 9:00 am
EnviroLab Asia
Albert Park: EnviroLab Asia at Claremont Colleges

9:00 am – 10:00 am
Keynote Session
• Brian Swimme: “Ecological Civilization and Evolutionary Cosmology”
• Jaedon Lee: Response

10:10 am – 12:00 pm
Session 4: Interdisciplinary Dialogue for Ecological Civilization
The development of scientific technology and productivity has brought huge freedom and happiness to human beings. However, the issue which we must focus on now is to think about the future. Global capitalism which has reached its limit is struggling to find out the next step. From the vocabularies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rtificial Intelligence, Big Data, and so on, we attempt to measure the future, but it is unclear whether it will improve human life or not. Post-human studies have a possibility of evolving into the science of hope by means of exploring the coexistence between human and nature. At the same time, it has a possibility of creating new hierarchy and governance through maximizing the ability of some special human beings. For this reason, science should have a dialogue with religion and philosophy.
Chair: Dongwoo Lee
• Chul Chun: “Dialogue Between Religion and Science”
• Sandra Lubarsky: “The Importance of Beauty in creating Ecological Civilization”
• Kyungmin Lee: “Ecological Implication of Post-human Debate”
• Kiwon Song: “Synthetic Biology and the Future of Post-Humanism”

2:00pm – 3:50pm
Session 5: Politics and Policies for Ecological Civilization
We can move toward ecological civilization by means of policies and politics. We hope grass root movement and green politics will be activated to change the discourse and governance in regarding for transition. Globalization have adversely paved the way for new ecological politics. Many ecovillages and NGOs around the world are working together. The local governments which are adhere to everyday life than the central government try to execute innovative policies. Civic activists also work for involving the residents with ecological way of life. These movements will change citizens’ sensitivity and reshape the purpose of life. When these forces come together, it generates a political power which can control corporations and capital that are profit-driven, transforming the framework of national and global politics.
Chair: Gunna Jung
• Sungook Hong: “Analysis on the Enucleation Discourse in Korea”
• Jiye Shin: “Politics for Green World and Korean Green Party”
• Andy Shrader: “Los Angeles Mobilization Efforts”
• Zhihe Wang: “Ecological Drive in China”

4:00pm – 6:00pm
Session 6: Toward an Ecological Transition in Cities
The population of Seoul, Korea is around 10 million, and the population of Los Angeles County, including 3 million in Los Angeles city, is also around 10 million. The ecological transition of both cities has global visibility. Fortunately, desirable ecological transition is advancing in both cities. Since the inauguration of Mayor Wonsoon Park, Seoul has attained many achievements such as energy saving, social economy, and restoration housing policy. Meanwhile, California, including Los Angeles County, is leading the way in environmental and ecological policies in the US. It focuses on agriculture, tourism, education and culture, thereby maintaining pro-environmental and productive economy. The connection between these two cities brings realistic reorientation as we expect.
Chair: Wm. Andrew Schwartz
• Eugene Shirley: Activities of Pando Populus
• Gunna Jung: ‘Ancient Future’ – An Alternative Strategies for Seoul
• Tim Stevenson: Vision Vancouver
• Steve Sabicer: Sustainable Claremont
• Adam Lane: LA City Business Council

6:00pm – 8:00pm
Next Steps: Seoul 2018
• Wonsoon Park, Mayor of Seoul (video message)
• Roundtable Discussion: This roundtable discussion will explore plans for the 2018 EcoCiv Korea conference in Seoul, Korea. Participants includes representatives from The Center for Process Studies, Toward Ecological Civilization, Pando Populus, Ecological Civilization in Korea, LA City and Los Angeles County, People for Earth Forum, Post-Human Research Team, Seoul Metropolitan City, Green Party of Korea, and Kyunghyang Daily News.

-11월8일(수)

오전 8시30분-9시
알버트 박: 클레어몬트 컬리지즈의 아시안 인비로랩 소개

오전 9시-10시
기조연설
브라이언 스윔: 생태문명과 진화적 우주론
토론: 강금실

오전 10시-12시
세션4: 생태문명을 위한 학문간 대화
과학기술과 생산력의 비약적 발전은 인간에게 커다란 자유와 행복을 선사했다. 문제는 그 다음에 올 미래를 생각하는 것이다. 한계에 이른 글로벌 자본주의는 자구책을 고민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빅 데이터 등의 추상적 어휘로부터 우리는 미래의 모습을 가늠해보고자 하지만, 그것이 과연 많은 문제점을 해결하는 새로운 문명이 될 지 알 수 없다. 포스트휴먼 연구는 소수 인간의 능력을 극대화함으로써 새로운 계급과 지배구조를 탄생시킬 가능성과 함께, “인간”을 재정의함으로써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모색하는 희망의 과학으로 진화할 가능성을 동시에 갖는다. 이는 과학이 종교, 철학과 대화해야 하는 이유다.
좌장: 이동우
전철: 종교와 과학의 대화
샌드라 루바스키: 생태문명 창조에서 미의 중요성
이경민: 포스트휴먼 논의의 생태적 함의
송기원: 합성생물학과 포스트휴머니즘의 미래

오후 2시-3시50분
세션5: 생태문명의 정책과 정치
생태문명을 실현하는 수단은 정책과 정치다. 생명과 공존을 향한 아래로부터의 움직임은 담론과 정치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글로벌 자본주의와 세계화는 역으로 새로운 생태정치를 향한 길을 닦아놓았다. 세계 곳곳의 작은 생태공동체들이 국경을 넘어 서로 정보를 주고받으면서 협력하고 있다. 중앙정부보다 훨씬 생활에 밀착한 지방정부의 민선 단체장들이 혁신정치를 실험하고 있다. 정책과 주민을 연결하는 학자들과 시민운동가들의 운동도 활발하다. 이런 힘들이 모일 때 국가정치, 세계정치의 틀이 변화하고, 이윤추구를 향해 달리는 기업과 자본을 제어할 수 있는 정치력이 생긴다.
좌장: 정건화
홍성욱: 한국의 탈원전 담론 분석
신지예: 한국 녹색당과 진보적 세계정치
앤디 슈레이더: 로스앤젤레스의 환경정책
왕쩌허: 중국의 이코빌리지와 유기농업

오후 4시-6시
세션6: 생태문명과 도시
오늘날 대부분의 사람들은 도시에 살고 있다. 도시의 생태적 전환이 생태문명의 실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서울의 인구는 1천만명이고, LA시의 3백만명을 포함한 LA카운티의 인구도 1천만명이다. 두 도시의 생태적 전환은 세계적 가시성을 갖고 있다. 다행히 두 도시에서는 바람직한 생태적 전환이 진전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취임 이후 서울시는 전력사용량을 줄임으로써 원전 하나 줄이기 운동을 비롯해 에너지 정책과 사회적 경제, 재개발 및 재건축 정책을 대체한 도시재생, 도시농업 등 많은 성과를 낳았다. LA 역시 미국에서 가장 앞선 지속가능성 정책을 추진한다. 두 도시의 연결은 더욱 이상적인 동시에 현실적인 전환 방향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좌장: 앤드류 슈왈츠
유진 셜리: 판도포퓰러스
정건화: 오래된 미래-서울의 대안 전략
스티브 사비서: 지속가능한 클레어몬트
아담 레인: LA 상공회의소

2018 서울 컨퍼런스를 위한 라운드 테이블(오후 6시-8시)
박원순 서울시장 비디오 메시지
이번 컨퍼런스의 참여단체인 미국측 과정사상연구소, Toward Ecological Civilization, Pando Populus, 한국생태전환연구소, LA시와 LA카운티 관계자 그리고 한국측 참여단체인 지구와사람 포럼, 포스트휴먼 연구단, 서울시, 녹색당, 경향신문 관계자들이 모여 협력방안과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제2회 한국사회의 생태적 전환을 위한 국제 컨퍼런스의 방향을 논의한다.
——————–

NOVEMBER 9, THURSDAY

8:30 am – 10:00 am
SESSION 7: Education for Ecological Civilization
The first step toward ecological civilization is the change of consciousness, so the educational change is important and urgent. Most of the universities all over the world aim to make their students competitive and fit for economy. Universities themselves operate on the basis of economic principle. Moreover, each departments are classified and specialized, so the conversation between disciplines are difficult. Even though humanities pursue the integral viewpoint, they are still anthropocentric. We will discuss how to change the university education toward ecological and integral direction.
Chair:
• Marcus Ford
• Mathew Witt
• Heejong Woo

10:00am – 11:40am
Session 8: Ecological Civilization in Practice
What looks like the ecological civilization in our real world? Arcosanti (ecocity) in the desert of Arizona, which has been built by Italian architecture Paolo Soleri’s design, evolves for fifty years. Pilgrim Place (retirement village) in Claremont shows what means the community of the communities. They help each other and contribute for the bigger community. Maryknoll Sisters practice Pope Francis’ lesson in their everyday lives. These are grass root organizations which enable to realize ecological civilization and give us a lot of hope.
Chair: John Becker
• Lissa McCullough: Arcology-Ecological Architecture
• Maryknoll Sisters: Bringing Laudato Si’ Down to Earth
• Gail Duggon: Pilgrim Place – A Community of Communities

END

-11월9일(목)

오전 8시30분-10시
세션7: 생태문명과 교육
생태문명이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첫 걸음은 인식의 변화이고, 이를 위해 교육의 변화가 중요하다. 전 세계의 대학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사람을 키우는 장소가 됐고 대학 운영 자체가 기업모델을 따른다. 급속한 온라인 교육으로의 전환은 대학 구성원의 공동체 의식을 크게 약화시킨다. 각 학문분과가 세분화, 전문화됐으며 통합적 교육을 지향하는 인문학 역시 인간중심주의적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창의성과 학제화를 강조하는 이유 역시 산업계의 수요를 반영한 것이다. 생태적, 통합적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젊은 세대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기 위해 대학은 어떻게 바뀌어야 할까.
좌장:
마커스 포드
매튜 위트
우희종

오전 10시-11시40분
세션8: 생태문명의 현장
생태문명의 현장은 어떤 모습일까. 이탈리아 건축가 파올로 솔레리가 아리조나주에 건설한 생태도시 아르콜로지는 50년째 진화하고 있다. 클레어몬트의 은퇴마을 필그림 플레이스는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면서 더 큰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공동체의 모습을 보여준다. 메리놀 수녀회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교서 “찬미받으소서”의 교훈을 자신들의 삶으로 실천한다. 이들은 생태문명을 향한 통합적 노력을 가능하게 만든 풀뿌리 조직이며 우리에게 희망을 선사하는 존재들이다.
좌장: 존 베커
리사 맥컬러프: 생태도시 아르콜로지
메리놀 수녀회
게일 더건: 필그림 플레이스

컨퍼런스 폐막

오후 12시-3시
필그림 플레이스 눈 밀
한국 참가자-미국 과정사상연구소 관계자 간담회

오후 3-5시
한국 참가자 간담회

%d bloggers like this: